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명동 돈까스 - 고객의 건강에는 관심없는 올드타입 가게.

젓가락/서울 - 명동

by 루퍼셰르미 2010. 5. 18. 15:31

본문

제가 여기 음식 포스팅하면서 안티 포스팅에 사진 걸어보는건 또 처음이군요.

이건 확실히 안티 포스팅입니다.

가게 직원들이 다니면서 이게 칭찬인줄 알면 웃길 듯 하네요.(설마 그런 사람은 없겠지.)

 

------------------------------------------------------------------------------------

 

 

명동에 오래 있었다는 명동 돈까스를 다녀왔습니다. 이 곳은 믿을만한 분의 추천을 받아서 갔던 곳입니다.

명동을 다니면서도 꽤 오래 본 듯 했고... 몇번 이야기도 듣고 해서 며칠 전 명동에 나간 김에 다녀와 봤습니다. 하지만 이 날은 정말 외출하는 그 순간부터 운이 없더니만 결국 정점을 찍고 내려오시더군요.

일단 사진부터 보면서 이야기 할게요.

 

튀김옷을 입히는 곳입니다.

고기 -> 튀김가루 -> 계란물 -> 빵가루 의 순서대로 놓여 있지요.

꼬챙이로 콕콕 찍어서 날렵하게 입히더군요....

다만 저 사진에서는 잘 안보이지만 고기가 상당히 얇습니다.

얼핏봐도 1cm이 안될듯한 두께랄까요...

 

앞의 안내 직원이 이 사진을 찍고 나니 와서 사진을 찍지 말라더군요.

"손님이 식사하시는 부분을 찍지 말아주십시오." 라네요.

하지만 자세히 보시면 알겠지만 제일 처음 사진에서 카메라로 찍는걸 보고도 오지 않았다가, 제가 튀김기로 렌즈를 돌리니까 오네요? 분명히 손님의 식사 장면을 찍지 말아야 한다면 첫 사진을 찍은 직후에 왔어야 합니다. 왜 제가 렌즈를 튀김기에 돌리니까 온 걸까요?

제가 생각하는 이유는 저 기름이라고 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기름이 시커멓습니다. 뭔가 둥둥 떠다니기도 합니다.

튀김요리에 쓰는 기름은 적어도 4번 정도를 사용하면 저 색으로 변합니다.

그래서 정말 제대로 하는 튀김요리에는 기름을 두번 정도에 갈아주곤하지요.

두번에 한번 갈아주지는 못해도 매일 갈아주는 작은 분식집도 있습니다. 그런데 명동돈까스 같은 커다란 가게의 기름이 저렇게 지저분합니다.

위는 생선가스 아래는 돈가스입니다.

생선가스는 조금 흐리게 찍히긴 했지만, 튀김옷의 일부가 터진 것을 알수 있습니다.

덕분에 저 부분을 먹을때는 생선살을 꽤나 흘렸죠.

생선살에는 밑간을 하지 않아 밍숭밍숭..... 같이 나온 소스는 새콤한 맛이 없는 그냥 마요네즈 + 머스터드 수준....

아래에 나온 돈가스, 두꺼워보이죠?

튀김옷과 고기가 따로놉니다. 맛이 어울리지도 않거니와, 튀김옷 따로 고기 따로 흐르려고 할 때도 있습니다.

 

 

 

에지간하면 제가 음식가지고 이런 포스팅을 안하는데 말입니다. 그것도 사진 올려가면서.

명동 돈까스는 이번에 제대로 손님을 엿먹이더군요.

 

 

저더러 정말 괜찮은 돈가스 전문점을 추천하라면 이대에 있는 밀푀유를 추천하겠어요.

여긴 포스팅 했던 적이 있으니 보시면 아실거고...

아무리 그래도 저기보다는 고대에 있는 코지코너가 차라리 낫겠더군요.

 

1cb993722472b263747ea2f03c030bd3

 

괜히 돈가스 달인이니 40년 전통이니 하는것에 낚이기 보다는 말이에요.

그런걸 자랑하려면 저런 위생상태부터 좀 어떻게 체크하셔야 할텐데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5.18 16:04
    잘 보았어요~
    돈가스의 어원은 포크커틀렛이라죠?
    일단 커틀렛이라는 말이 (굽거나 튀김용의) 얇게 저민 고기라는 뜻인데..
    앏다 두껍다로 왈가왈부하는건 아니지 싶습니다.
    그리고 기름에 둥둥떠다니는건 빵가루 같고..(물론 그것도 매번 건저줘야 하지만..)
    기름 사용하는 횟수는 어디서 보셨느지 모르겠지만 무슨 후라이판에 계란 부치는것도 아니고
    2번만에 기름의 바꾸는건 낭비아닐까요? 다시 예열하는시간도 그렇고..
    물론 저집이 정말 위생개념이 바닥으로 추락해서 그럴지도 모르겟지만
    얼핏보고..아님 혹은 맛에 실망해서..더 그래보인건 아닐까싶네요.
    저도 말은 많이 들은 집이라 한번은 꼭 가서 제 주관적으로 다시 생각해보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5.18 16:17
      일반적인 가정에서의 튀김이라면 예열 시간이 걸린다고 할 수 있겠지만, 저런 대형 튀김기의 경우 그 구조상 쉽게 예열이 가능합니다. 소형 튀김기만해도 가스렌지로 예열하는 것보다 빨리 예열되는걸요.

      기름을 자주 바꾸는건 낭비로 보면 낭비겠지만, 한번 가열된 기름은 성분이 바뀌어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진다고 하니까... 그 부분을 생각하면 좀 걸리죠... 아무래도.

      빵가루만 떠 다니면 차라리 낫겠는데요. 저거 가까이서 보면 더 경악하겠는게, 기름이 녹았다가 굳은게 섞여있었습니다. 걸죽~ 하니 올라오는데 제대로 건지지도 않았지요.

      그리고 포크커틀릿에 대해서 말씀하셨는데요. 이 곳의 돈가스는 그러한 일반적인 포크커틀릿과는 조금 다른, 전후 일본의 포크커틀릿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얇은 고기를 두툼하게 먹기 위해 튀김옷을 입힌 것. 이죠. 저며낸 고기는 넓적하게 펼쳐서 만들지만(그래서 유럽의 어느 식당을 가면 접시보다 넓은 포크 커틀릿이 존재한다지만.)이 곳은 그게 아니니까, 같은 크기와 비슷한 가격에 나오는 밀푀유와 비교 되는건 당연한거죠. 밀푀유의 돈가스는 두께는 1.2~1.5배 정도 되는 데, 그 면적은 비슷하니까요. 그러면서도 가격은 여기랑 비슷하면.... 비교가 안될수는 없죠.
  • 프로필 사진
    2010.05.18 16:30
    말씀하시는것에 대해
    사진만으론 제대로 알수없는 부분이 많네요.

    참..그리고 사진 말이 나와서 말인데요..

    사진을 찍힘과 동시에 주위 다른 손님들도 찍혔든데
    양해를 구하신게 아니면 모자이크 처리를 하심이....
  • 프로필 사진
    2010.09.05 02:24
    유감스러운 현실이지만, 눈에 보이지 않을 뿐이지 우리나라는 다른 튀김 전문점들의 기름이라고 별반 다르지 않아요.
    명동 돈가스가 튀길 때마다 기름을 간다면 긴자에서 먹는 값을 받으려고 할듯.
    • 프로필 사진
      2010.09.06 18:59
      저는 몇군데는 직접 기름을 봤답니다.

      제가 나름 많이 가는 곳들은 튀김 기름을 자주 바꿔주는 집들이에요.
  • 프로필 사진
    2010.10.23 01:39
    저도 정말 명동돈가스 갔다가 진짜 맛없어서 혼났는데 보면 명동돈까스 알바가 많나 봐요
  • 프로필 사진
    2017.10.25 16:59
    진짜 공감하는글이었습니다.
    무슨배짱으로 오픈주방으로 했는지 이해도 안가고요. 고기와 튀김옷이 따로노는걸 그집직원들은 고기가 두꺼워서 그렇다고합니다. 말도안되는 소리입니다. 그게 기술입니다. 생고기로 바로 튀김옷 입혀서 튀기는데 따로논다는건 진짜 이해안갑니다.
    마지막으로 이게 맛있는지 맛없는지 판단도 못하고 몇십년된 유명한집이라니깐 저돈을 내고 맛있다고 먹는 사람들이 가장 큰 문제인거 같습니다.